[화보+] 샤넌, 빈틈없는 ‘인형 미모’ 과시한 다양한 화보 컷 공개!

0
216

[마채림 기자] 신곡 ‘미워해 널 잘 지내지는 마’에 이어 웹예능 ‘지금 홍식당으로 알바갑니다’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가수 샤넌의 패셔너블한 화보 컷이 공개됐다.

bnt와 함께 진행된 샤넌의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이날 샤넌은 빈틈없는 인형 외모와 남다른 몸매 라인을 과시하며 화려한 패턴 드레스부터 컬러풀한 재킷과 데님 팬츠로 스타일링한 캐주얼룩, 게임 속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블랙 컬러 패션 등을 멋스럽게 소화하며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샤넌은 20대가 된 것에 대해 “어릴 적에는 스무 살이 되면 뭔가 달라질 거라 생각했는데 성격도 그대로고 달라진 것 없이 나이만 스무 살이 됐다”며 “내가 소녀 같은 성격일 줄 아는데 예상과 달리 남성스럽다”는 소감으로 꾸밈없는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최근 처음으로 작곡에 참여한 곡인 ‘미워해 널 잘 지내지는 마’를 공개한 샤넌. 앞으로의 음악 계획에 대해 묻자 그는 “지금껏 이별 노래를 너무 많이 했다. 성숙한 느낌이 나서 좋긴 하지만 슬픈 사람이 아닌데 슬픈 노래만 부르니 조금 지겹다”며 “어쿠스틱 같은 조금 다른 장르를 시도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샤넌은 “하고 싶은 걸 많이 못 하고 (회사에서) 시키는 대로 했다. 그게 많이 아쉽고 화가 나기도 한다”며 “10대를 날린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스무 살은 아직 어리다고 하니 20대에는 더 많은 시도를 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웨일스계 영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샤넌은 ‘인형 외모’라는 평가에 대해 “스스로를 인형이라 생각해본 적 없다”며 “헤어, 메이크업 선생님이 워낙 잘 해주시니 방송에서는 그렇게 보일 수 있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예쁘다고 해주시는 것에 대해 잘 공감하지 못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국적인 외모 탓인지 한국에 오기 전, 영국에서도 예쁘다는 칭찬을 받았다는 샤넌은 “나라, 인종에 따라 칭찬이 달라지니 흘려듣게 된다”며 “영국에서는 아시아인, 한국에 오면 백인 같다는 이야기를 듣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그렇다면 샤넌이 생각하는 자신만의 매력 포인트는 뭘까. 그는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꼽으며 “큰 가슴이 부끄럽진 않지만 어쩔 수 없이 시선이 그쪽으로 가는 걸 알아서 자꾸만 허리를 굽히거나 넉넉한 티셔츠를 찾게 된다. 하지만 방송 출연할 때는 몸매를 강조할 수 있는 포인트가 되기도 하니 단점이자 장점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연애 스타일과 이상형에 대해 샤넌은 “연애를 많이 해보진 않았지만 그간의 경험을 떠올려보면 나와 정반대인 사람과 잘 맞는 것 같다”며 “평소 내가 시끄럽고 장난기가 많은데 비슷한 사람을 만나니 부딪히더라. 비웃는 듯 말하는 게 영국식 유머인데, 남을 웃기려다 보니 친하지 않은 사람들은 내 성격을 오해하기도 했다. 나와 반대인 조용하고 차분한 사람을 만났더니 덩달아 차분해져 싸움이 커지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날 샤넌은 친한 이성 친구에 엠버와 그룹 비아이지 벤지를 언급했다. 그는 “벤지와 음악 취향이 잘 맞아 최근 재미 삼아 함께 음악을 만들고 있다”며 “아직도 이성 동료와 못 만나게 하는 회사들이 있더라. 그러다 우울증도 생기는 건데, 회사는 그런 부분을 이해 못 하는 것 같다. 그래서 나는 내 경우가 아니더라도 SNS에 글을 올려 하고픈 말을 전하는 편이다”라는 소신 발언을 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얼마 전 배우 겸 사업가인 홍석천과 ‘지금 홍식당으로 알바갑니다’라는 웹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샤넌은 “(홍석천과) 아는 사이라 실수할까 부담됐다”며 “대부분 잘 챙겨주셨지만 ‘아는 오빠’가 아닌 ‘사장님’ 같은 면을 보일 때는 그 포스에 주눅이 들어 무서웠다. 실망하실까 걱정도 많이 했고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샤넌은 “직접 해보니 연예인이라는 직업과 아르바이트생의 처지가 비슷해 보였다”며 “방송 내내 구두 신고 서 있는 것과 기분이 좋든 안 좋든 방송에서 웃어야 하는 모습이 비슷해 공감됐다”는 말로 ‘홍식당’ 아르바이트를 통해 느낀 점을 전했다.

어릴 때 지냈던 영국이 그립지 않냐고 묻자 샤넌은 “그립지 않다”며 “영국보다는 다른 나라에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샤넌은 가보고 싶은 나라에 일본을 꼽으며 “아직까지 해외 활동을 해본 적이 없어 더 궁금하다. 일본 음식이 참 맛있다던데 여행이라도 가보고 싶다”고 답해 언젠가 그가 선보일 해외 활동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연예인이라면 누구든 자유로울 수 없는 악성 댓글. 샤넌은 ‘악플’에 대해 “오히려 즐겨 읽는다. 좋은 댓글이야 당연히 좋지만 악플들을 보면 웃길 때가 있다. 보다가 웃긴 악플이 있으면 캡처해 친구들에게 보내기도 한다”며 “이런 부분은 복받은 것 같다. 엄마가 강하게 길러주신 덕분”이라는 말로 어머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샤넌은 최종 목표에 대해 “엔터테이너가 되는 것”이라고 말하며 “새로운 20대는 더 다양한 장르를 많이 시도하고 샤넌 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팬들을 비롯한 또래 친구들에게 “‘지금 당장’보다는 멀리 보며 살아갔으면 좋겠다”고 조언한 샤넌. 그가 바라보는 ‘먼 곳’은 과연 어디일까. ‘미안해 널 잘 지내지는 마’를 열창하는 샤넌에게 ‘좋아해 널 잘 지내’라는 말을 전하고 싶다.

에디터: 마채림
포토: 홍도연
의상: FRJ Jeans, 쎄쎄쎄, 프릭스, 브이브이브이
슈즈: 섀도우무브(SHADOWMOVE), SOVO
주얼리: 트라비체, 비주바이윤은주
양말: 보타
시계: 오바쿠
선글라스: 스텀프
헤어: 더제이 봄 디자이너
메이크업: 더제이 유혜미 실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8&c1=08&c2=&c3=&designer=&season=&nkey=201807241455163&mode=sub_view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