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H 현아, “던과 현아 케미 살리고, 후이 감성 살리고”

0
53

[임현주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현아가 이번 앨범 작업 과정을 밝혔다.

7월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트리플H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트로 퓨처리즘(REtro Futurism)’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현아는 “지난 앨범을 한지 1년 3개월이 지났다. 앨범이 끝나고 나면 늘 아쉬운 점 투성이더라. 그때 무대 영상과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저희들의 캐릭터, 이미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 덕에 세 명의 캐릭터들이 확실하게 잡혔다. 이번 앨범 활동에서는 던이와 현아의 케미를 살려보면서 후이의 감성을 살려보도록 연출했다”고 앨범 작업 과정을 밝혔다.

타이틀곡 ‘레트로 퓨처(RETRO FUTURE)’는 1950년대와 1960년대의 우주개발 시대와 함께 성행했던 미래주의의 영향을 보여주는 창작 예술의 경향인 Retro-futurism에서 영감 받은 곡. 빠르게 변화하고 모두가 따라 하는 현재의 유행보다는 예전의 것에서 새로운 멋을 찾아 새로운 청춘을 표현하고자 하는 데서 비롯됐다.

한편, 트리플H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트로 퓨처리즘’은 금일(1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