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파적 멜로 아냐”…김지운 감독의 새로운 SF ‘인랑’ (종합)

0
209

[임현주 기자 / 사진 백수연 기자] 드디어 영화 ‘인랑’이 공개됐다.

영화 ‘인랑’(감독 김지운) 언론시사회가 7월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용산CGV에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 한예리, 김지운 감독이 참석했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이날 김지운 감독은 “마니아들에게 추앙받는 원작을 영화화하는 부분에서 실패하는 경우가 많지 않나. 저 또한 같은 이야기를 듣지 않을까 두려움이 있었다. 원작의 아우라를 한국의 이미지로 어떻게 표현해야할까 고민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특기대의 비주얼적인 완벽한 피사체가 필요해서 이런 그림 같은 얼굴들을 캐스팅하게 됐다. 잘생긴 것뿐만 아니라 연기까지 잘하는 배우들의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 촬영이 끝나고 나서도 배우들에게 끊임없는 암시와 메시지로 긴장을 놓치지 않게 캐릭터를 리마인드할 수 있게 했다. 욕먹는 상사 같은 행동이었다”며 배우들에게 중점적으로 신경 쓴 부분을 설명하며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김지운 감독은 “원작에 대한 오마주와 새로운 해석이 공존하는 영화라고 생각한다. 빨간 망토 이야기나 사용했던 음악들, 기관총들 등 기존의 이야기에다가 여러 가지 끌고 들어온 것이 많다. 스토리 또한 한국화한 암울한 이야기로 어떤 게 있을까? 취업률? 출산율? 고민하다가 ‘통일’이슈가 생각났다”며 영화를 기획하는 단계를 설명했다.

장르 반복 없이 언제나 새로운 장르 영화의 재미 속으로 관객들을 안내했던 김지운 감독이 이번 영화를 통해 복합적인 장르의 재미를 선보인다.

이와 관련해 김지운 감독은 “난 신파와 거리가 먼 건조하고 드라이한 감독이다. ‘인랑’으로 신파적인 사랑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니다. 집단과 개인의 관계, 거기서 나오는 이야기들이 진짜 하고 싶었던 이야기다. 친구에 이어 한 여자를 거치고 스승 또는 아버지 같은 존재를 거치며 한 남자가 성장 또는 변화를 한 이야기 말이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보면 인물들이 상징하고 있는 것은 다 집단이다. 공안부라는 집단, 특기대라는 집단, 섹트란 집단 등 이같이 집단을 대변하고 있는 사람들을 통해 한 사람이 흔들릴만한 계기가 오고 그를 통해 집단에서 나온 한 개인의 이야기. 결국 개인으로 돌아가자 하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며 영화를 통해 하고 싶었던 메시지를 밝혔다.

이같은 김지운 감독의 의도를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한예리, 최민호 등의 배우들이 각자만의 매력과 개성으로 관객들에게 전달한다.

이날 한예리는 “고사에서 모든 배우가 섹시했으면 좋겠다는 감독님의 말씀처럼 나온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만족감을 비췄다. 이어 한효주와 정우성 또한 “새로운 영화가 나온 것 같아서 보고 나니 굉장히 설레고 좋은 분들과 함께 촬영해 저 또한 영광이었다. 관객들에게 낯설지 않게 전달되었으면 한다”며 바람을 비췄다.

영화 속 총격액션, 카체이스 등 고강도 액션을 선보였던 강동원은 “30kg 가까이 되는 강화복 무게가 너무 무거워 몸이 잘 안 움직인다는 점이 가장 힘들었다. 액션 신을 정말 많이 찍었는데 막상 오늘 영화를 보니 별로 안 나오더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무열은 “지금까지 한국 분들이 총을 들고 쏘는 장면이 좀 어색하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오늘 영화를 보면서 이렇게 거부감 없이 봤던 적이 처음이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영화 ‘인랑’은 7월25일 개봉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